2012년 11월 17일 토요일

1080p 스마트폰이 꼭 필요한 이유.


애플이 디스플레이에 레티나라는 이름을 붙인 것은 익히 알려졌다시피 사람의 눈이 가려낼 수 있는 최소한의 도트크기를 구현했다는 것에 있었습니다.

이것은 갑자기 튀어나온 주장은 아니고, 실제 인쇄물의 디자인을 할때의 표준인 300dpi (dots per inch) 를 근거로 했던 것이죠.

그런데 몇가지 간과했거나, 아니면 레티나라는 이름의 마케팅을 위해 가려졌던 문제점이 몇가지 있어서 짚어보고자 합니다.

1. 도트와 픽셀의 모양 특성 차이


인쇄물의 도트와 디스플레이의 픽셀에는 모양의 차이가 있습니다.
종이에 떨어진 작은 잉크 덩어리를 말하는 것인데, 당연한 것이지만 동그란 모양을 만듭니다. 처음부터 둥근 형태를 띄고 있기에 당연히 곡선의 처리에서 유리하게 됩니다.

2. 인쇄물의 도트 크기는 고정되지 않음


인쇄물의 도트의 크기는 고정되지 않았습니다. 예를들면 회색을 표현할때, 디스플레이에서는 회색의 픽셀을 채워넣지만, 인쇄물에서는 작은 크기의 검정색 점을 찍습니다. 그래서 폰트의 곡선등에서 발생하는 회색의 각진 픽셀이 일으키는 알리아싱 효과를 인쇄물에서는 발생시키지 않습니다.


3. 인쇄물은 한 자리에 여러개의 점을 겹쳐 찍을 수 있다.


디스플레이의 픽셀은 한가지의 색이 정해지면 그 색 하나만 화면에 찍어내지만, 인쇄물은 한 자리에 잉크를 여러번 떨어트리는게 가능합니다. 예를들면 작은 검정색을 찍고, 그 위에 큰 노란색점을 찍고, 또 중간 크기 빨간색 점을 찍고 하는게 가능합니다.

프린터는 이런 특성을 최대한 이용해서 도트와 도트 사이의 연결을 더욱 자연스럽게 만들어 낼 수가 있습니다.


4. 300dpi는 사진의 기준이지, 텍스트의 기준은 아니다.

300dpi 텍스트 품질
1200 dpi 텍스트 품질

사실 300dpi로도 인쇄물은 충분한 가독성을 내줍니다만, 300dpi라는 수치가 사진의 기준으로 만들어졌다는 느낌이 다소 있습니다.

물론 점의 모양이나 겹쳐찍기등 아나로그적인 특성때문에 특별히 확대해서 보지 않으면 잘 느껴지지 않습니다만, 확대해서 보거나 자세히 인쇄물을 들여다보면 분명 인쇄물들도 품질의 차이들이 있습니다.

특히 텍스트의 경우 이 품질의 차이가 더 쉽게 느껴집니다.

스마트폰이란 것이 사진, 영상도 볼 수 있지만 웹서핑등 텍스트를 보는 비중이 상당하고, 특히나 화면이 작고 가까이 들여다보기 때문에 스마트폰 사용시 이런 ppi의 부족함을 느끼기가 훨씬 쉽습니다.



레티나 vs 1080p

이런 여러가지 특성을 볼때 300ppi는 아직 완성단계라고 생각하기가 어렵습니다. 디지털 디스플레이의 이런 불리한 특성을 눈으로 못느낄 정도로 커버하려면 적어도 두배정도인 600ppi 정도는 가져가야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디지털 영상신호는 디지털 음성신호와는 달리, 사각 픽셀의 특성을 고려하면  digital-to-analog로 완벽하게 컨버팅하는게 불가능하기 때문에 600ppi로도 부족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그런식으로 욕심을 부리면 한도 끝도 없고, 납득할만한 수준이란게 있을 것입니다. 현재 1080p 스마트폰들은 440ppi 이상인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이것이 바로 그 수준을 맞춰줄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한가지 변수

혹시 픽셀을 원형으로 만들수는 없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픽셀이 사각인 이유는 디지털이기 때문이라서라기 보다는, 픽셀을 사각으로 만드는게 단지 개념적으로 더 편해서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원형 픽셀과 가변 크기의 픽셀을 만들수 있다면 아마 300dpi로도 납득할만한 퀄리티가 나올 것 같습니다.


댓글 14개:

  1. 좋은글 읽고 갑니다.
    아무래도 장시간 글을 읽는다면 1080p > 레티나 > 아몰레드
    순이겠네요

    답글삭제
    답글
    1. 네 감사합니다~ 현재상태론 그런 순이 맞을듯 합니다. 근데 아몰레드는 해상도를 설명하는 말이 아니라 AMOLED방식의 패널을 말하는것이라, 나중에 고해상도의 아몰레드가 나오겠죠?

      삭제
  2. 흠.. 다떠나서 이거는 지금 우리가 현재 보고 있는 모니터에도 적용 되는거죠? 모니터의 ppi는 100ppi이하에 불과 한데. 전혀 문제 없이 보고 있는데요? 어렵게 생각할거 없어요. 그냥 내가 지금 보고 있는 화면이 보기에 껄끄러운가 안껄끄러운가 그거 하나만 아시면 됩니다. 괜히 어렵고 복잡한거 늘어 놓는거에 속지 말고요. 300ppi면 충분합니다. 그걸 수요를 강제로 유치하려는 제조사의 장난질이 있을 뿐이죠.

    답글삭제
    답글
    1. 아뇨.. PC모니터의 경우는 문제가 있습니다만, 윈도우의 경우 안티알리아싱을 사용하지 않는 방법으로 부족한 선명도를 커버하고 있습니다. 오래전에 리눅스를 사용해보셨다면 아시겠지만, 폰트의 안티알리아싱때문에 도저히 편하게 사용하기가 어려웠죠. 현재 윈도우는 ClearType이라는 보색원리를 이용하는 기술로 다소 계단화를 줄이는 방식으로 폰트를 최대한 매끄럽게 하고 있는데, 이런 방식을 동원한다해도 화면 확대, 축소를 했을때 움직임이 매끄럽지 않은 문제점은 해결이 되지 않습니다. 지금 보시는 인터넷 화면을 ctrl + 휠 스크롤로 확대,축소 해보시면 어색함을 느끼실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폰트에 안티 알리아싱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발생하는 현상입니다. 또 포토샵등의 어플리케이션의 인터페이스를 보시면 폰트가 고정크기로 되어있어서, 초고해상도 모니터에서는 메뉴가 잘 안보일 정도로 작게 표현 됩니다. 그런 문제도 결국은 해상도 때문에 폰트를 고정해서 발생하는 일이죠. 그동안 기술이 많이 부족해서 잘 커버해왔던 것이지 PC환경이 문제가 없는게 아닙니다.

      삭제
    2. 작성자가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삭제
    3. 그런거 다 따져도 440ppi면 모니터의 5배 ppi가 넘어가는데요.... 그런거 고려해도 너무 오버임... 지금 당신이 쓰고 있는 모니터의 해상도를 5인치 정도의 스마트폰에 넣는다는 겁니다. 개인적으로 200초반대만 되도 큰 문제 없다고 봄.

      아니 다 떠나서.!!!

      지금 스마트폰 쓰면서 해상도 낮아서 불편했는가? 이게 판단기준이 되야죠. 결국은 자기가 불편한가 안 불편한가가 문제니까..

      솔직히 이미 스마트폰의 액정은 너무 과도하게 발달해서. 더이상 업그레이드가 필요하지 않다고 봄. 성능이나 올려라. 성능은 그래픽이 더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더 필요 한거니까.

      삭제
    4. 저는 지금 이 화면의 글씨들이 보기 불편한데..아직 안티 알리아싱이 눈에 보여서요..^^; 성능도 오르고 해상도도 오르면 좋지 않나요?ㅎ. Pc모니터는 거리를 고려했을때 300dpi 만으로도 괜찮을것 같습니다.

      삭제
    5. 위에 댓글에 잘못 설명한 부분이 있어서 정정할께요. PC에서 사용하는 ClearType의 원리는 보색 원리가 아니라 RGB 소자의 위치적 특성을 이용한 서브픽셀의 원리를 사용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잘못된 정보 죄송합니다.

      삭제
  3. 아닙니다.
    레티나는 해상도를 설명하는게 맞다고 보면됩니다.
    레티나라는건 애플이 단순히 326ppi 이상 걸 광고하기 위해 만들어낸 용어 입니다.
    레티나 역시 IPS 계열 입니다.
    자세한건 아래 링크를 보시면 되겠습니다.
    네이버 지식백과 사전에서 가져왔습니다.

    http://terms.naver.com/entry.nhn?cid=339&docId=20877&mobile&categoryId=339

    답글삭제
    답글
    1. 아네~ 제가 그렇게 쓰지 않았나요? 잘못썼나..^^;

      삭제
  4. 구형 디카에 이미 원형픽셀 디스플레이 들어가있습니다.
    직접봤음

    답글삭제
    답글
    1. 오 그런게 있나요? 궁금하네요 혹시 또 들르시면 어떤 제품인지 힌트좀~!

      삭제
  5. 정말 잘 읽었습니다. 위에 뭐 300ppi 이상 필요가 없느니 하는 말이 있는데 ㅎㅎ

    갤럭시s 그리고 지금은 옵티머스 lte2를 쓰고 있는 입장에서 ppi가 얼마나 눈 피로에 많은 영향을 주는지는 충분히 알 것 같네요 ㅋ

    단순한 가독성을 떠나서 ppi가 높으면 눈이 덜 피곤하더라고요

    어째뜬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답글삭제
    답글
    1. 네 감사합니다~ 저도 처음 300dpi를 썼을때는 아주 쾌적하다고 느꼈지만, 오래 사용하다보니 좀더 선명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것 같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