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0월 18일 목요일

미국 IT 웹진 The Verge가 K-POP기사를 대문에 걸었네요;


IT매거진이 K-POP기사를 내는것도 이례적이지만 해당 사이트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까지 제작해서 올려둘정도로 진지하게 다루었다는것이 놀랍습니다.

아래 동영상은 The Verge에서 올린 동영상입니다.



영상을 보시면 KCON이라는 행사를 중심으로 만들어졌는데, 싸이가 성공하기 전부터 꾸준히 커버송을 부른 가수와 K-POP을 소개하는 전문 유투브채널을 운영하는 사람들도 나옵니다. 저기에선 그사람들이 스타네요 ㅎ

기사 내용을 봐도, IT매거진임에도 불구하고 K-POP을 다뤘던 어떤 다른 서양 매체들 보다 구체적이고 진지한 내용이 많습니다.

K-POP IS WHERE EAST MEETS WEST IN A MUSICAL UNCANNY VALLEY
케이팝은 서양과 동양이 만나는 음악적 언캐니 밸리( 어색한 지점)에 존재한다.
미국인에게는 혼란스러울 수도 있고 신나게 들릴 수도 있다.

논조를 보시면 The Verge의 시각은 K-POP을 무조건 칭송하는 것은 아니지만 새로 조명을 받는 문화로서 흥미롭게 관찰하고 있는 듯 합니다.

Gangnam Style이 수문을 열긴했지만 실제 케이팝은 Gangnam Style과 좀 다르다. 라는 이야기, SM JYP YG 구도에 대한 이야기, 소녀시대, G-dragon, BigBang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해외의 케이팝을 알리려고 노력하는 팬들의 물밑 활동등 국내에서도 잘 모르는 케이팝의 깊은 면까지 정보를 광범위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내용이 너무 많아서 번역은 꿈도 못꾸겠어요 ^^;
제가 옮긴 내용은 아주 일부분입니다.

http://www.theverge.com/2012/10/18/3516562/k-pop-invades-america-south-korea-pop-music-factory

원문 기사의 링크입니다.

* 댓글등을 보면 서양인들의 반응도 verge의 시각과 비슷한듯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서태지에 대해 이야기하는등 깊은 팬들도 있고, 한국계 미국인인데 케이팝은 질색이다. 라고 얘기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예전부터 케이팝 관련된 기사나 영상에 달린 댓글을 많이 봐왔는데, 욕하는 사람들이 제일 많이 하는 말은 이겁니다.

게이음악. ㅋ

위에 나왔던 언캐니 밸리를 직설적으로 표현하면 그렇게 되는 듯 합니다. ㅋ
하지만 패션은 게이가 주도한다는 말도 있지 않나요? ㅎㅎ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