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9월 10일 월요일

아이폰5의 새로운 기능


애플의 초대장 일러스트
드디어 공개되는 아이폰5

아이폰5가 드디어 공개가 됩니다. 날짜는 널리 알려진대로 12일로 정해졌네요.
삼성에 대한 특허 공격을 보며 특허 깡패다, 아이폰5가 자신없어서 그랬을것이다. 라는식의 글들이 많이 보입니다. 그런데 과연 진짜로 그럴까요?

유출된 아이폰5 동작장면

일단 널리 알려진 유출 사진들을 보면 분명 별로 달라진게 없어보입니다. 새로로 조금 길어진것뿐, 디자인은 거의 비슷하고 겁탈(?)당한 부품들을 봐도 새로울게 없어보이거든요. 하지만 그런 생각이 듭니다. 진짜? 애플이 진짜 아무것도 없이 뛰쳐나올까? 


아이폰4S는 아이폰4의 개선판임에도 불구하고 시리라는 '쇼'를 준비했었습니다.
아이폰5의 경우에도 적어도 이정도의 것은 있어야할 것 같습니다. 상식적으로 말이죠.
그렇지 못하면 예전에 MS에 겪은 수모를 다시 겪을것이 분명해 보입니다.



그렇다면 어떤게 나올까?

물론 아직 12일이 되기 전까진 아무것도 확신할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기존 애플의 행보들을 보면, 정말 세상에 없던것을 선보였다기 보다는 새로운 기술의 현실적 단점을 최대한 줄여서 사람들이 쓸 수 있게끔 만들어 내놓는 식이었습니다. 전 참 이런 발상이 마음에 듭니다. 나에게 좋은걸 해주고 싶어한다는 마음이 느껴지거든요. (전 갤럭시3를 쓰지만 ㅋㅋ) 어쨌든 이런 식으로 생각해보면 과연 아이폰5에 어떤 기술이 담길지 예상도 가능하다고 봅니다. 제가 예상한 첫번째 것은 바로 이겁니다.



예상1 - 손동작 인식 기능

영상의 제품은 LEAP MOTION이라는 것인데, 생긴건 꼭 애플 제품 같지만, 애플이 만든건 아닙니다. 마치 애플, 널 위해 만들었어라고 말하는것 같지 않나요? ;-)

손가락으로 이미지를 잡아당겨서 확대하는등의 편리한 동작이 가능할것으로 보입니다.
무슨 마술쇼하는것처럼 보이겠네요. ㅋㅋ

문제는 이 동작인식 원리라는게 큰 퍼포먼스를 필요로 한다는 것인데요. 카메라를 쓰든 뭘 쓰든간에 정밀하게 동작을 캐치하려면 상당히 많은 정보를 분석해야할것 같습니다. CPU성은 받쳐준다고 해도 문제는 배터리겠죠.

제가 예상한 두번째 기술은 이겁니다.



예상2 -  에어 터치

손가락을 가까이만 가져가도 컨트롤이 가능한 기술. 동영상은 삼성 갤럭시노트2에 들어간 에어뷰 기능인데요. 이것을 보면 충분히 손가락으로도 가능할것으로 보입니다. 손동작 인식은 완전히 손을 들고 움직이며 제스쳐 표현까지 가능하지만 이 기술은 아마도 터치스크린의 기술적 한계에 따라 근거리에서만 동작하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혹시 지금은 펜으로 할때만 가능한 걸수도 있지만 애플이라면 그정도의 극복은 해줘야하지 않을까요?


예상3 - 시리2

사실 이게 제일 그럴듯 합니다. 왜냐면, 안드로이드가 젤리빈으로 업그레이드되면서 생긴 구글 나우 기능이 시리를 크게 위협하기 때문입니다. 화면을 조금 키웠다고는 하나, 여전히 다른 폰들에 비해 작은 점을 장점으로 승화시키기 위해서는 시리의 업그레이드가 딱이지요.



업그레이드 내용은 아마도, 택배정보나 주문 예약 상태알림등 생활에 도움이 되는 강화된 개인비서형태가 되지 않을까합니다.


스티브잡스의 빈자리

저뿐만 아니라 모두가 이것저것 예상을 하지만, 사실 스티브잡스가 없던시절의 애플을 생각하면, 혁신이라기보다 그저 군더더기없이 예쁘고 깔끔하고 정갈한 용도에 맞는 좋은 제품을 무던히 만들던 회사에 불과했었습니다. 이미 그가 없는 시점에서 혁신이란게 불가능할지도 모릅니다. 잡스가 떠나면서 많은 아이디어를 남기고 갔다고는 하지만, 혁신이란건 아이디어 자체로서가 아니라 정확한 아이디어들을 선택하고, 조합하고,  그 아이디어들에 대한 확신을 갖고 밀어붙임으로서 이루어지는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아무리 잡스가 좋은 아이디어를 남겼다고해도, 그걸 전적으로 믿고 팀쿡이 밀어붙였으리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전설의 주식투자가인 워렌버핏이 "지금은 주식을 사야할때"라고 말해도 사람들이 안믿는것처럼 말이죠. 물론 팀쿡 주머니를 열어봐야 알겠지요.


끝으로 요새 돌고있는 아이폰5 컨셉 동영상 하나 올릴께요. 재밌습니다. :-)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