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0월 23일 화요일

서피스 비관론자의 윈도우8 데스크탑 사용기와 평가


서피스에 대해 비관적인 전망의 포스트(MS서피스, 실패할 것 같은 이유 - 링크)를 쓰긴 했지만 여전히 데스크탑의 사용자로서는 맥OS나 리눅스보다는 윈도우의 사용자입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오직 데스크탑 사용자 입장에서 윈도우8을 설치해 잠시 사용해보고 사용기를 쓸까 합니다. 윈도우7에 살짝 질리기도 했구요.

전체적인 유저로서의 느낌만을 이야기할까 했었는데, 사용해보다보니 또한 전망에 대해 이야기를 안할 수가 없겠더군요. 전체적으로 한번 잘 다뤄보겠습니다.


디자인

디자인은 아주 산뜻하고 좋습니다. 단지 달라졌을 뿐만 아니라, 확실히 윈도우7보다 전체적인 디자인 감각이 우위에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엔지니어가 만들었다는 느낌보다 확실히 디자이너들이 만들었다는 느낌이 있습니다.


윈도우8 창 열기/닫기 버튼

윈도우8 트레이 모양
단지 테블렛화면 뿐 아니라,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데스크탑의 디자인 만으로도 상당히 산뜻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성능

체감성능은 빠르고 시원하고 쾌적합니다.

사실 윈도우를 완전히 갈아엎는것이 불안해서 맛보기로 vmware(가상PC)안에다 설치를 해보았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움직임이 오히려 현재 제 데스크탑(윈도우7)보다 더 빨랐습니다.

vmware를 사용해보신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속도의 저하는 감안해야하는게 상식입니다. 그걸 뛰어넘는다는건 상당히 놀라웠습니다.

익스플로러의 동작도 크롬 브라우저와 유사, 혹은 더 빠르게 느껴졌고, 탐색기도 마찬거지 였습니다.

아마도 최적화에, 특히 화면 움직임과 메모리 사용관련하여 상당히 신경을 쓴 것으로 보여집니다.

예전에, 맥OS를 vmware로 설치해본적이 있는데 전혀 이런정도 체감성능을 못내주었다는걸 생각해보면 더욱 놀라운 일입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윈도우8을 사용하기 어렵게 만드는 상당한 요소들이 있습니다. 그 중 몇가지를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제어판이 3개...


윈도우8 데스크탑 제어판

일단은 기존과 같은 데스크탑 제어판이 존재합니다.


윈도우8 PC설정 변경 메뉴 버튼

그리고 타블렛 화면에서 오른쪽 패널의 설정을 누르면 열면 아래쪽에 PC 설정 이라는 메뉴가 나옵니다.

윈도우8 PC 설정 메뉴

그것을 누르면 PC 설정 화면이 나타납니다. 그 안에 장치 라는 메뉴가 눌러져 있습니다.


그리고 타블렛 화면 설정 패널의 위쪽을 보면 타일 메뉴에 PC 관리 도구 표시라는게 있습니다. 이것을 켜면 아래와 같은 패널이 화면에 추가됩니다.




물론, 설정 메뉴에 빨리 접근하기 위한 숏컷메뉴는 안드로이드나 기타 iOS등에도 존재하고 필요한 기능이지만, 윈도우8의 문제점은 그 메뉴들이 각각 "전혀 다른 시각으로 시스템에 접근" 한다는 점입니다.

타일메뉴는 아마도 제어판의 항목에 대한 숏컷인것으로 보이는데, 결국은 수많은 설정항목들이 분류도 없이 늘어져 있는 또하나의 제어판이고, 바로 오른쪽 패널을 열면 보이는 "PC설정"이란 메뉴의 이름이 무색해지는 느낌을 줍니다.

또한, 단지 다른 시각으로 접근하는 것 뿐만이 아니라, 각각의 접근 자체도 잘 정리가 되어있지 않습니다.

윈도우 사용자라면 느끼겠지만, 윈도우의 기본 제어판 자체가 상당히 접근이 직관성이 떨어지고 복잡합니다.

윈도우7의 제어판
MAC OSX의 제어판

시스템 메뉴에 있는 장치관리자에서 하드웨어를 추가, 제거할 수 있는데, 하드웨어 및 소리 라는 메뉴가 떡하니 따로 있고, 시작 메뉴엔 장치 및 프린터라는 메뉴까지 있다든지,

관리 센터라는 메뉴가 있는데 관리 도구라는 메뉴가 따로 있다던지, 전체적으로 정리해서 다 숨길 수 있는 것들을 꺼내어 늘어놓고 엉켜놓은등 직관성이 많이 떨어집니다.

그런데 그런 복잡한 윈도우7의 제어판을 전혀 정리도 안하고 "그대로" 윈도우8에 집어넣은 것에 더하여, 그런 복잡한 제어판을 추가로 두개 더 넣은 것입니다.

그리고 그중 무엇하나 깔끔하게 메뉴가 정리되어있는것이 없습니다.

예전에는 그래도 감당할만하여 이것이 단지 "불편함"에 그칠 수 있었지만, 윈도우8에서 이런식으로 시스템 관리의 혼란을 늘린 것은 단지 불편함이 아니라 "장벽"이 될 수 있을 정도로 큰 문제로 느껴졌습니다.




시작버튼이 없어진게 문제가 아니다.



이번 윈도우 8에서 시작버튼이 없어진것으로 상당한 잡음이 있었는데요. 제가 가장 거슬렸던 점은, 시작버튼이 없어진 것 자체가 아니라 그것이 의미하는 바입니다.

MS는 시작버튼을 없앰으로해서, 매거진룩의 타블렛 화면과 데스크탑을 자연스럽게 오가도록, 즉 타블렛으로서의 사용을 유도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데스크탑 화면을 사용하다보면 "너 타블렛 화면으로 안갈꺼야?" 라고 자꾸 묻습니다.

또한 반대로 타블렛 화면에서는 "너 데스크탑으로 가야만 할텐데?" 라는 느낌을 계속 줍니다.

그리고 타블렛 상태와 데스크탑 상태에서의 화면 조작법은 많이 다릅니다.

근데, 타블렛에는 데스크탑의 제어판이 들어있고, 데스크탑에서도 타블렛용 설정판에 바로 접근하게 되어있습니다.

데스크탑인가 타블렛인가?

또한 데스크탑 안에 타블렛용 자판이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시작 메뉴를 보려면 타블렛 화면으로 가야합니다. 그러다보면 절로 이런 소리가 나오게 됩니다.

"어쩌라고 @!^#&끼야!!!!!!"

물론 처음 사용해보는 시스템이므로, 처음엔 익숙하지 않아서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일단 타블렛화면이나 데스크탑에서의 조작법을 전부 익혔습니다. 창을 닫을때 위에서 잡아서 아래로 내리끌어 닫는것이나, 창을 왼쪽 오른쪽에 붙이고, 구석으로 커서를 옮겨 창전환을 하고, 설정 패널을 열고 등등..

한참 조작을 하니 익숙해져서 조작 자체는 가능해졌습니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일관성에 문제가 있어서, 내가 현재 어떤 프로그램을 어떻게 구동중인지, 현재 내 PC의 상태를 짐작하는게 상당히 어려웠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계속 고민하게 만든다는 점입니다.

아 맞다.. 이거 터치되지..?

타블렛으로 가야하나? 데스크탑에서 그냥 해야되나? 아이콘으로 실행해야되나? 시작 화면으로 가서 실행해야되나? 인터넷은 타블렛 화면으로 할까? 데스크탑에서 할까? 등등..

데스크탑 유저라면 애초에 타블렛 화면을 포기하고 그냥 데스크탑만 사용하면 될거 아니냐? 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 시작버튼을 없애서 타블렛 화면으로 옮기도록 유도하는게 모순이 됩니다.

애초에 데스크탑 유저가 데스크탑 화면에서만 PC를 사용하도록 되어있지가 않은 OS입니다.

그렇다고 타블렛 화면으로만 데스크탑을 사용하기엔 무리가 많습니다. 창을 3개이상 열 수도 없고, 무엇보다 내가 기억하는 그 위치에 창이 있지가 않습니다.

손에 들고 타블렛 PC를 사용할때는 한번에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게 훨씬 더 자연스럽고 직관적인 일이지만, 데스크탑에서는 큰 모니터에 하나의 창만 띄워 쓴다는건 답답한 느낌을 많이 주게 됩니다.


모든 문제의 근원은 MS의 미련에 있다.

자꾸 윈도우 관련 포스팅을 하면 분노로 끝나게 되는데요..;  블루스크린에 약 15년 시달린 트라우마가 많이 쌓여서 그런것 같습니다. 독점을 했으면 그만큼 좀 잘해주었으면 좋겠는데, 아쉬울 따름입니다.

이번 윈도우8은 겉모양은 많이 변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최대한 많은 가능성을 열어두는 MS의 근본적인 시각은 그대로인 것으로 느껴집니다. 오픈된 느낌이 물론 좋기는 하지만, 꼭 전면적으로 다 오픈해야만 하는건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끊을건 끊고 숨길건 숨기고, 대신해줄것은 대신해주고, 제한할건 알아서 제한 해주었으면 하는게 스마트 세상의 바램인데, 윈도우8은 겉모양과 퍼포먼스는 개선되었음에도 기본적인 기획 자체가 여전히 오래된 윈도우 마인드에서 벗어나지 못한 느낌입니다.



꼭 타블렛 OS와 데스크탑 OS를 섞어야만 했다면, 이런 식으로 묶지 말고, 멀티부팅 스타일로 운영체제는 분리하되, 데이터만 공유하는 식으로라도 했으면 이것보다는 나았을것 같습니다. 애초에 섞지 않는게 더 좋긴 하지만 말이죠.

하이브리드 개념을 시작한 것으로 주목을 받는데는 성공을 했지만, 주목을 받는다는 것이 성공으로 이어질지는 모르는 일입니다.

저는 여전히 이 모든 윈도우8의 하이브리드 개념들이 간결함의 퇴보로 느껴집니다.

또한 마케팅적 포지션의 모호함도 있고요.

그래서 삼성의 아티브시리즈나, 서피스, 기타 하이브리드 윈도우8신제품들의 전망도 부정적으로 보게되는것 같습니다.


댓글 17개:

  1. 미련인건 아닌거 같아요.

    그렇다면 윈도우8 플랫폼으로 나올 필요도 없겠죠.

    하위 프로그램 호환은 필수 인거 같아요.

    잡스의 말이 생각나네요.

    "곧 익숙해질것...."

    답글삭제
    답글
    1. 작성자가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삭제
    2. 네 물론 호환되는 윈도우가 있어야겠습니다만 스마트폰 시장에서 패배하고, 타블렛에 PC시장을 빼앗기면서 너무 위협을 느낀 나머지 타블렛OS 시장을 차지하기 위해서 기존 윈도우를 포함시킨건데요. 이것은 데스크탑 유저를 위한 움직임이 아니라 타블렛 유저를 잡는데 목적이 있어 보입니다. "윈도우7 호환시켰으니 데스크탑에서도 타블렛을 써라"가 아니라, "언제까지 데스크탑 쓰고 있을래? 타블렛에 키보드 연결해서 써라". 라는 식으로 느껴집니다. 그리고 익숙해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세상엔 정말로 익숙해지지 않는 상품이 훨씬 더 많습니다. 잡스가 만든 제품들은 익숙해 질 수 있도록 치열하게 준비하고 출시했기 때문에 자신있게 그런 말을 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MS에게선 그게 좀 덜 느껴지는것이고요.

      삭제
  2. 애시당초 Vmwared에서 일반 컴퓨터에서 제대로 구동이 어려운 Mac OSx와 윈도우 8의
    퍼포먼스 비교는 살짝 무리가 아닌가 싶습니다만..

    답글삭제
    답글
    1. 그렇긴 하네요. 비디오 드라이버같은게 제대로 안잡힐수도 있고 하니.. 그런데 제가 했던 경우는 잘 설치 되었었습니다.

      삭제
  3.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ㅎㅎ
    저두 빨리 윈8로 갈아타야겠습 ㅠ

    답글삭제
  4. 저도 백프로 동감입니다. 이틀전 윈도우 8 설치했다 윈도우7으로 다운 그레이드
    했습니다.
    가장 문제는 메트로 UI 를 사용해서 노트북으로 할 무었이 없어요
    프로그램 돌리면 데스크탑으로 들어가고, 그저 허접한 몇몇 어플 사용하기 위해
    윈도우8을 사용해야 되나 하는 생각이 우선 들었읍니다.
    어쨌든 좋은 평 읽고 갑니다.

    답글삭제
  5. 저도 느꼈던 문제를 콕 집으셨네요 오피스2013이 기왕에 윈도우8과 맞춰서 나왔으면 오피스2013도 스타일UI에서 구동되도록 하는게 맞을 것 같은데 그렇지 않더군요 다시 데스크톱화면으로 가서 구동되는데 앱도 없는 마당에 스타일UI에서 뭘 할게 없네요 메일도 특정메일만 등록이 되고 큰 회사가 마케팅도 꽝이고 마케팅은 애플이나 삼성에게 배워야 할 것 같네요

    답글삭제
    답글
    1. 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ms측은 아직도 판매부진을 제조사에 돌리고 있다고 하던데 얼른 정신차려서 비스타에서 7넘어갈때처럼 발빠르게 개선된 os를 보였으면 좋겠어요~

      삭제
  6. 그닥 공감은 많이 안가네요
    윈도우8로 통합하는게 왜 필요한지 이해를 못하고 있는 글쓴이...
    MS가 NT커널하나로 통합을 왜 하려고 할까요?

    답글삭제
    답글
    1. 타블렛 시장에 pc가 잠식되어가기 때문이겠죠? 사용자 입장에서는 통합보다는 각각 특성에 맞게 특화시키는게 더 맞다고 생각합니다.

      삭제
    2. 글쓴이는 왜 통합을 하려고 했는지 그 의도는 이해했으나 "결과가 실망스럽다"는 취지로 글을 쓴 겁니다. 윈도우8로 '훌륭하게' 통합을 하면 기존의 수많은 윈도우용 프로그램을 모두 쓸 수 있으면서도 터치 인터페이스로도 사용을 할 수 있는 훌륭한 통합형 운영체제가 탄생했을지도 모르죠.

      하지만 그 의도를 훌륭하게 구현하지 못하고 저렇게 '실망스럽게' 구현한 것을 개탄하는 글을 쓴 겁니다. 뭐는 데스크탑 모드에서 해야 되고 뭐는 메트로에서 해야 되는 불편한 운영체제가 탄생했잖아요...데스크탑 모드에서도 모든 작업이 다 되고 메트로에서도 모든 작업이 다 되는 게 아니고...

      마소가 통합을 왜 하려고 하는지 그 의도를 누가 모르나요?

      삭제
  7. 작성자가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답글삭제
  8. 유틸리티를 깔아서 시작 버튼 다시 나오게 하고 메트로UI를 끄고 쓰면 의외로 꽤 괜찮은 윈도우7의 후속작이라는 생각이 듭니다만...메트로UI 켜고 쓰면 그냥 이뭐병 이상도 이하도 아닌 거 같습니다. 데스크탑 모드 쓰다보면 어느새 휘리릭 메트로 화면으로 전환되고, 메트로 모드에서 쓰고 있으면 어느새 데스크탑 모드로 다시 가야할 일이 생기고...

    이건 뭐 스마트폰에 "윈도우XP모드"라는 걸 넣어놓은 거나 다름이 없네요...스마트폰은 스마트폰이고, PC는 PC인데 스마트폰에 윈도우 모드 같은 게 필요가 없잖아요...그 쪼그만 화면에서 윈도우xp를 왜 써요...T.T

    마찬가지로, i3나 i5로 구동되는 전통적인 IBM PC에 저런 메트로 화면을 넣어봤자 아무 쓸모없는 헛짓이라는 생각밖에 안 들어요 ^^

    정 저렇게 메트로 모드와 데스크탑 모드를 왔다갔다 할 수 있는 OS를 만들고자 했다면, 메트로 전용 오피스를 내놓아야 되는거 아닐까요...

    트위터나 중앙일보, 이메일 정도만 메트로 UI에서 할 수 있고 나머지는 죄다 데스크탑 모드에서 해야 되는 ㅂㅅ 같은 운영체제라고 생각해요...

    애플은 이미 터치 동작만으로 모든 엑셀 조작을 다 할 수 있는 iOS용 스프레드 시트(Apple Numbers)를 선보였습니다. 저도 2년 정도 써 봤는데 정말 놀랍더군요.

    아이패드 사용자들도 집에 가면 블루투스 키보드를 연결해서 Apple Pages 작업이나 Apple Numbers 작업을 많이 하는데, 그건 타이핑을 더 빠르게 하기 위함이지 터치 화면에서 "안 되는" 작업이 있어서 블루투스 키보드 작업을 하는게 아닙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독점의 달콤함에 너무 몇십년동안 취해있었던 나머지...이제는 거의 현실감각을 상실한 거 같네요.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진들은 아이패드나 Nexus 10 같은거 벤치마킹도 안 한 거 같습니다. 진짜 사무실에 (벤치마킹용) 아이패드 자체가 없는 거 같네요. 그냥 TV에 아이패드 광고 나오는 거만 보고 "윈도우8을 이렇게 만들면 될 거야"라고 상상으로 개발을 한 거 같습니다.

    답글삭제
    답글
    1. 답글 감사합니다. 알고보니 마소가 특허공룡이라서 스마트기기가 팔릴수록 돈방석에 앉게 되어 있더군요. 그다지 os에 목숨걸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완성도에 영향을 미치는것도 같습니다.

      삭제